Generic selectors
Exact matches only
Search in title
Search in content
Search in posts
Search in pages

가족간 재산분쟁 해결방안 : 유류분 제도

Published by 변호사 이상옥 on

오늘의 주제는 많은 분들께서 궁금해 하시는 ‘상속 관련 – 유류분 청구’입니다.

 

부모님이 돌아가셨는데 딸이라서, 장남이 아니라서, 평소 부모님과 사이가 좋지 않아서 상속을 받지 못하신 경우가 많습니다. 이 경우 분쟁의 불씨가 항상 존재하기 마련이지요.

우리 민법은 이런 경우에 정당한 상속권자를 보호하기 위하여 “”유류분””이라는 제도를 마련하고 있습니다.

유류분이란, 피상속인은 유언(또는 증여)에 의하여 재산을 자유로이 처분할 수 있지만, 일정한 범위의 유족에게 일정액을 유보해 두지 않으면 안 되며, 그 한도를 넘는 유증이나 증여가 있을 때 그 상속인은 반환을 청구할 수 있게 한 제도입니다

쉽게 풀이하자면,
“사람은 죽기 전에 자신의 재산에 대하여 상속인을 마음대로 정하거나, 재산을 마음대로 처분할 수 있지만 배우자나 자녀 등 상속을 받을 위치에 있는 사람에 대하여는 일정 부분 이상의 재산을 꼭 남겨주어야 한다””는 것입니다.

유류분에 대해서는 민법 제1112조부터 제1118조까지 규정하고 있습니다. 위 규정에 따라 유류분으로서 인정받을 수 있는 재산의 범위는 상속재산의 규모, 피상속인(돌아가신 분)의 생전 증여 규모, 유증(유언으로 증여)의 규모, 그 밖의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.

 

본인이 상속인이시지만 형제 사이의 분열 등으로 올바른 상속을 받지 못한 경우, 유류분 제도를 통하여 상속을 받으실 수 있도록 헬프미 변호사들이 돕고 있습니다.

상속 문제를 고민하고 계신가요.
헬프미 변호사와 상담하시면 여러분이 고민하고 계신 부분에 대한 해답을 얻을 수 있습니다.

 

가족간 재산분쟁 해결방안 : 유류분 제도
글을 평가해주세요!
Categories: 가족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